중국인 밀집 거주지역 정책에 대해 반대한다

  • DKLaw 

최근 중국인 밀집 지역에서 수업을 중국어로 하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드디어 ‘디아이드 & 룰’ 전략이 실행단계에까지 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운동권 적폐세력은 어떻게든 대한민국내에 중국 자치구를 만들어서 대한민국을 중국의 속국으로 만들고. 이후 공산화를 하려고 노력할텐데 

왜 중국인을 세력화하는것이 무서운지 다음에서 따져보자 

첫째, 소수민족은 국가전체적으로는 소수일지 모르나 밀집 지역을 허용한다면 그 지역내에서는 다수가 된다.

그리고 이러한 소수민족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한 정당에 몰표를 행사하는 경향성이 있다.

그렇게 되면 수사민족을 대변하는 정당은 실제 소수민족의 수보다 훨씬 더 큰 힘을 발휘하는 경향이 있다.

체코슬로바키아의 주텐테라트 주는 독일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이었다 

히틀러의 사주를 받은 주텐테라트 주의 주데텐독일인 당은 체코 내에서 막강한 독일 자치권을 요구하며 계속하여 체코 정부에 무리한 요구를 하게 된다.

그리고 그 결과는 우리가 알고 있듯이 ‘뮌헨협정’으로 주텐테라트 주가 독일에 합병되는 것이었다. 

둘째, 인종의 용광로 정책을 괜히 쓰는게 아니다. 

박정희가 군사혁명을 한 후 국가 발전을 위해서 화교들을 정리한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 때도 나라가 발전하려면 중국인들이 뭉치는 것을 막아야만 했었다.

우리는 두 가지를 명확히 구분해야만 한다. 

다양한 인종이 같이 사는 것을 허용하는 것과, 한 땅에 다양한 인종이 각자 사는 것을 말이다. 

대한민국 땅에서 대한민국 시민으로 사려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가지고 대한민국의 언어를 사용해야 맞다 

박정의 희생적인 군사정부 역시 이 사실을 잘 알았을 것이다.

그리고 화교를 정리한 결과는 우리가 잘 알듯, 하나된 대한민국, 희망찬 대한민국이었다. 

중국인들을 인격적으로 대우하고, 같은 대한민국인으로서 대우해야 한다. 

그리고 소수민족은 서럽게 살므로 어느 정도 게토를 형성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지금의 대규모 게토화 정책은 이와는 다르다.

중국인들을 정치세력화 시키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대한민국을 분열시키겠다는 것이다.

주로 운동권 적폐세력이 역사를 많이 알고, 이러한 반복된 역사를 이용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한 자치구 내에 중국인 인구가 20프로를 넘지 않게 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물론 강남 3구 등에 오게 해서는 안될 것이다. 

전국적 분산을 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